14인치의 감성을 말한다

Posted by 아바래기
2010. 3. 21. 05:25 소소한 일상 이야기
 남들은 주책이라고 할 지도 모르겠지만 나는 이 나이를 먹어서도 ‘만화’를 좋아한다. 아주 오래전 아버지가 책 대여점을 하셨을 때 그곳에 있는 만화책들을 장르 불문 하고 다 읽었을 정도로, 큰 아이의 태교를 순정만화와 함께 했을 정도로 말이다. 나이를 먹을수록 좋아하는 것과는 별개로 예전처럼 ‘만화책’을 자주 볼 수는 없게 됐지만 가끔씩 딸이 빌리거나 구입한 만화책들을 들춰보고는 한다. 

지구에서 영업중
카테고리 만화
지은이 이시영 (대원씨아이(주), 2002년)
상세보기

딸은 몇년전 ‘이시영’이라는 만화가에게 꽂혀있었다. 덕분에 나도 당시 그녀의 책을 대부분 읽게 됐는데 나는 딸이 가장 좋아했던 <지구에서 영업중>이라는 작품보다 단편집이었던 <남편의 조건>이 더 마음에 들었다. 꼭 집어서 <남편의 조건>에 실렸던 ‘내 마음은 14인치’라는 작품이……. 

남편의 조건
카테고리 만화
지은이 이시영 (시공사, 2001년)
상세보기

 일상의 평범한 모습에서도 극도의 감동을 느끼는 14인치의 마음을 가진 주인공이 등장했던 이 작품은 14인치 이상의 화면을 보면, 예를 들면 스크린 같은 화면을 보면 기절까지 하고 마는 다소 신선한 설정을 담아냈다. 감수성의 절정인 주인공은 주체할  수 없는 감정 때문에 이것저것 많은 불편을 겪고 있었지만 날이 갈수록 감수성이 말라가고 있음을 느꼈던 그 날의 나에게는 하나의 목표가 되었다. 가뭄이 든 마음을 가지고 살지는 말자고 말이다. 
 
 적어도 <14인치의 감성>이라는 블로그를 운영할 때는 14인치의 마음을 가진 사람이 되려고 노력하려 한다. 꽉찬 스크린을 통해 봐야지 눈물이 나오고, 웃음이 나오는 사람이 아니라 내 주위에 있는 사람들을 통해서 눈물과 웃음을 찾을 수 있는 사람이 말이다. 

 
    • 2010.03.21 16:26
    비밀댓글입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