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간단 미니 스튜디오 만들기

Posted by 아바래기
2014. 8. 19. 20:49 아바래기의 감성공방/etc.
요즘 아바래기는 구체관절인형 만들기에 푹 빠져있답니다. 해도해도 끝이 안 보이는 작업이기 때문에 힘들기도 하지만 점점 인형의 모습이 나오고 있어서 보람을 느끼는 중이랍니다.

 아직 인형이 완성되려면 많이 멀었지만 중간중간 작업량을 체크하려고 사진을 찍곤 하는데 그냥 아무곳에나 놓고 사진을 찍으려니 마음에 안 들더라고요. 그래서 잠깐 짬을 내서 초간단 미니 스튜디오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말그대로 초·간·단! 정말로 쉽고 간단하니까 저처럼 직접 만든 제품을 포스팅 하시려는 분이나 제품 리뷰에 대한 포스팅 하시려는 분들은 한번 만들어놓으면 유용하게 쓰실 수 있을 것 같네요^^ 


우선 재료를 준비해주세요!


그런 다음 하드보드지 1장의 각 모서리를 일정한 크기로 잘라주세요 (4조각)


하드보드지를 바깥쪽으로부터  4~5cm 남기고 안쪽을 칼로 잘라내주세요.

하드보드지 안쪽이 깨끗하게 떨어져나가면 그 안에 트레싱지(기름종이)를 붙여주세요. 

트레싱지를 붙인 하드보드지가 위로 가게끔 하여 하드보드지 4장을 스카치테이프로 연결해주세요.
(이 때 하드보드지가 제대로 설 수 있도록 아랫면과 옆면이
이어지는 부분에 미리 잘라놓은 모서리 조각을 스카치테이프로 붙여주세요.)

위의 설명대로 하드보드지를 연결했다면 앞면과 뒷면이 뚫린 상태이겠죠?
여기서 뒷면에 도화지를 윗부분만 고정되게 하여 길게 늘여뜨립니다. 
(자연스런 배경처리를 위해 아랫부분은 붙이지 않습니다.)

여기까지 만드셨다면 이제 완성입니다요^^ 
참 간단하죠?
자,이제! 초간단 미니 스튜디오를 이용해 찍은 테스트샷을 한번 볼까요?

현재 작업중인 구관인형입니다~
 

워낙 큰사이즈로 만들었더니 고양이가 다 들어가네요^^


제품사진을 찍는데도 용이할 것 같습니다~


그 전에 작업해둔 골판지공예작품들인데 선명하게 잘 찍히네요~! 

  1. 오물조물..손재주도 좋으십ㄴㅣ다.ㅎㅎ
    자 ㄹ 보고 가요
  2. 구체인형...
    엄청난 작업량과 세심함이 필요한데 대단하십니다.
    조만간 멋진 작품 기대하겠습니다.^^
  3. 그러게요 정말 좋은 아이디어가 아닐 수 없습니다^^
  4. 이야 이거 저도 하나 만들어 봐야겠어요
  5. 미니스튜디어..저도 한번 만들어봐야겠어요..
    너무 잘 만드셨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6. 저 유산지 위로 빛을 쏴줘야하는거지요?
    요거 만들어두면 쓰임새 많을것 같네요.^^*
  7. 정말 금방금방 뚝딱 만드시네요 ㅎㅎㅎ
  8. 바닥에 놓고 대충 찍는거 보다 훨씬 분위기가 좋은데요?
    아바래기님 접사실력도 좋구요.^^
  9. 좋은 취미에 빠지셨군요~
    눈길 미끄럼 조심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구체관절인형 만들기③-살붙이기

Posted by 아바래기
2014. 8. 19. 20:44 아바래기의 감성공방/구체관절인형 제작일지

 이번 여름에 아바래기가 살짝쿵 블로그를 쉬면서 구체관절인형 제작기도 잠시 휴식기를 맞게 되었는데요. 오늘부터 다시 구체관절인형 제작기를 연재해보려 합니다^^ 

 지난 포스트에선 도안 그리기와 심재 제작에 대해서 다루었는데 오늘은 그 작업에 이어서 심재에 살을 붙이는 작업에 돌입했습니다. 구체관절인형 제작에 있어 본격적인 작업이자, 가장 기본이 되는 베이스를 만드는 과정이기 때문에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하더라고요. 자, 그럼부터 이제부터 본격적인 구체관절인형 제작에 들어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아크릴판에 점토를 올려놓고 밀대로 밀어주세요. 밀대로 밀어주기 전 망치를 이용해서 점토를 말랑말랑하게 만들어주면 더욱 좋습니다. 어느 정도 점토가 납작해지면 균일한 두께를 위해 점토 양쪽에 나무젓가락을 두고 그것을 기준으로 점토를 밀어주세요. 
  


 심재에 점토가 잘 달라붙을 수 있도록 얇게 편 점토를 물 묻힌 솔 또는 도구를 이용해서 대각선으로 선을 그어주세요.


 준비된 점토로 몸체심재를 감싸주세요. 부드럽게 감싼 다음, 심재모양에 따라 세부적인 작업을 해주세요. 맞물려서 남는 점토는 가위로 잘라주시고 모자르는 부분은 물을 묻힌 점토로 채워주세요. 구멍난 곳 없게, 꼼꼼히 심재를 감싸야합니다.


 사진과 같은 방식으로 팔과 다리도 감싸주세요. 역시나 세부적인 작업을 걸쳐 심재의 윤곽이 들어나게 해주세요.

 


점토를 이용해 심재를 감싸는 작업을 끝냈다면 점토가 살짝 마르려 할 때 해체를 위한 칼집을 내주셔야 합니다. 머리는 목이 통과되는 구멍으로 일일이 심재를 파낼 것이기 때문에 따로 칼집을 내지 않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베이스! 서늘한 곳에서 하루 정도 말려주시면 다음 작업으로 넘어갈 수 있습니다~



 점토에 물을 적당히 넣어서 묽은 반죽을 만들어주세요. 갈라진 틈새 혹은 부자연스런 이음새에 발라주면 참으로 유용하게 쓰인답니다~!

  1. 이렇게 만드나 보군요.
    처음 봅니다.
    다시한번 처음부터 살펴봐야겠군요.^^
  2. 좋은 작품을 만드는 것은...역시 철저한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낍니다.
    작품이 어떻게 완성되었는지 기대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3. 오랜만에 올린 인형만들기네요.^^
    점토로 만드는 거였군요. 전 나무인줄 알았다는...ㅎㅎ
  4. 다음이 몹시 기대되는데용?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